마스크 VALU:EVER

언론보도

Our INNOVATION is your FUTURE​

'최소잔여형 주사기', 국민이 뽑은 적극행정 최우수상 수상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21.06.25 13:01
조회수
862

중소벤처기업부, 조달청, 식품의약품안전처가 협업해 지원한 '최소잔여형(LDS) 주사기' 사례가 2021년 상반기 적극행정 우수 사례 경진대회'에서 최우수상을 받았다.

24일 중기부는 1·2차 예선을 거쳐 전문가 심사와 국민평가단 평가로 이뤄진 최종 심사를 통해 LDS주사기 생산·도입 사례가 2021년도 상반기 적극행정 최우수상(국무총리상)으로 최종 확정됐다고 밝혔다.

LDS주사기 사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초기 물량이 부족하던 지난해 12월 24일쯤 백신 주사기 확보를 위해 관계 기관 협업으로 시작됐다. 중기부, 식약처, 풍림파마텍, 삼성전자(005930)는 각각 LDS 주사기의 신속 허가와 제품화를 지원했다. 중기부는 LDS 주사기의 양산 체제를 구축했고 식약처는 국내·외 신속 인증을, 조달청은 긴급 조달 계약을 지원했다. 이를 통해 백신용 주사기를 적시에 생산해 공급할 수 있었다.

특히 중기부는 특허 기술은 있지만 생산 경험이 부족한 풍림파마텍에 대기업의 기술 멘토가 투입되는 ’대중소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 프로젝트‘를 긴급 가동했다. 스마트공장 지원 행정 기간을 기존 3개월에서 3일로 획기적으로 단축하고, 저리시설 설비자금(180억 원)과 품질·생산인력 지원(41명) 등을 통해 한달 만에 LDS 주사기를 매월 1,000만 개 이상 생산할 수 있는 준비를 마쳤다.

식약처는 기술규제 컨설팅을 통해 안전성과 성능검증을 25일에서 3일로, 주사침 허가를 25일에서 10일로 줄였고, 미국 식품의약품(FDA) 신속 승인도 추진했다. 조달청은 백신용 주사기 전담 테스크 포스(TF) 팀을 구성해 적극적인 조달행정을 펼처 LDS 주사기 1억 4,000만 개를 계약해 1,400만 명의 성공적인 접종을 완료했다.

이상윤 조달청 기획조정관은 “적극행정을 통해 코로나19 위기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조달분야에 대한 국민의 다양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늘 도전적이고 적극적인 자세로 조달행정을 펼쳐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이병권 중기부 정책기획관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해 규제개혁과 적극행정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며 "적극행정 사례가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